위켄드, 그래미 후보 제외 ‘홀대’ 논란…“그래미는 여전히 부패했다”

위켄드 [위켄드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래미는 여전히 부패했다.”

올 한 해 전 세계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위켄드가 이번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르지 못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위켄드는 24일(현지시간) 레코딩 아카데미가 공개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목록에서 제외됐다. 앞서 해외 유력 매체들은 위켄드의 정규 4집 ‘애프터 아워즈’와 수록곡 ‘블라인딩 라이츠’ 등에 대해 제너럴 필드의 강력한 후보로 예측했다.

위켄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그래미는 여전히 부패했다. 당신들은 나와 팬들 그리고 업계 투명성에 빚을 졌다”고 비판했다.

주요 외신들 역시 위켄드가 그래미로부터 무시(snub)당했다고 봤다.

AP통신은 “위켄드는 올해 가장 유행한 앨범 중 하나인 ‘애프터 아워즈’를 발표했고, ‘블라인딩 라이츠’와 ‘하트리스’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평가했다.

버라이어티도 “위켄드의 후보 지명 실패는 가장 큰 모욕”이라며 “수백만 명의 팬과 수백 명의 평론가와는 달리, 20명으로 구성된 후보 심사 위원회는 그의 앨범과 곡을 가장 뛰어난 8개 작품 중 하나로도 생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롤링스톤은 “레코딩 아카데미는 최근 몇 년 동안 수상 과정의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지속적인 비판에 직면해 왔다”며 “데보라 듀건 전 CEO(최고경영자)는 올해 초 해임된 뒤 이 단체의 부패와 ‘보이 클럽’과 같은 사고방식을 비판했다”고 썼다.

위켄드는 캐나다 출신 가수로, 지난 3월 발표한 ‘애프터 아워즈’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수록곡인 ‘블라인딩 라이츠’는 핫 100에서 33주간 ‘톱 5’를 지킨 메가 히트곡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