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동시 오픈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에 위치한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5호점 발산점. [롯데하이마트 제공]

롯데하이마트가 27일 메가스토어 5호점 발산점과 6호점 마산점을 동시에 연다. 12월에는 경남 창원에 7호점을 오픈해 연내 7개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는 1652㎡(500평) 이상 대형 매장으로, 프리미엄 가전제품과 편의시설을 갖춰 소비자들이 일상 속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매장이다. 올해 초 잠실에 첫 매장을 연 후 지금까지 수원·안산·울산에 메가스토어를 선보였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1월 처음 선보인 메가스토어 1호점 잠실점의 리뉴얼 오픈 후 최근까지(1월 9일~11월 26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늘었다.

메가스토어 발산점은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 연다. 1700㎡(505평) 규모로 3층으로 구성됐다.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집 꾸미기에 관심 갖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상황을 고려해 2층에 홈인테리어숍 LG하우시스를 입점시켰다. 가전 제품을 둘러보고 인테리어 상담까지 함께 받아볼 수 있다. 3층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프리미엄 브랜드관이 각각 들어선다. 메가스토어 마산점은 경남 마산구 석전동에 연다. 1953㎡(591평) 규모로 4층으로 구성됐다. 1층과 2층에는 경남지역 인기 베이커리 ‘윤연당’이 입점한다. 3층에는 롯데하이마트 서비스센터가 입점했다. 아울러 대면형 서비스센터가 들어와 주방·생활 가전 등 중소형 가전을 당일 바로 수리 받을 수 있다. 3층에는 안마의자 등을 진열한 ‘헬스케어 전문존’도 마련해 매장을 찾은 소비자가 편안하게 체험해볼 수 있게 만들었다.

문총 롯데하이마트 점포개발부문장은 “매장을 찾는 고객을 위해 재밌고 편안한 매장으로 꾸미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앞으로도 오래 머무르면서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메가스토어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