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일본시리즈 4연패 위업…요미우리에 4연승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일본 프로야구 4년 연속 챔피언에 올랐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25일 일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열린 2020 일본 프로야구 일본시리즈 4차전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4-1로 꺾었다.

이로써 소프트뱅크는 4연승으로 가볍게 요미우리를 제압하고 정상에 섰다. 일본시리즈 4연패다. 2017년부터 연속해서 일본시리즈 우승에 성공했다.

2017년 통합우승을 달성한 소프트뱅크는 2018년과 2019년에는 정규시즌 퍼시픽리그 2위에 오른 뒤 일본시리즈에 올라 정상에 섰다. 그리고 올해 다시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일본 프로야구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

소프트뱅크는 마운드로 센트럴리그 우승팀 요미우리를 압도했다. 1차전 5-1 승리를 시작으로 2차전 13-2, 3차전 4-0에 이어 4차전에서도 1점만 내주며 이겼다. 4경기에서 4실점, 경기당 평균 1실점이었다.

이날 4차전에서는 선발 와다 쓰요시를 2이닝(1실점) 만에 내린 뒤 불펜을 가동해 승리를 손에 넣었다. 이후 투수 6명이 7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1회초 선취점을 빼앗긴 소프트뱅크는 1회말 곧바로 야나기타 유키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2회말에는 가이 다쿠야의 투런 홈런이 터지며 4-1로 달아났다. 그 뒤로 양 팀 모두 점수를 뽑지 못하면서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구리야마 료야가 일본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구리야마는 1차전 3타수 3안타(1홈런) 4타점, 2차전 5타수 4안타로 맹활약하는 등 일본시리즈 4경기에서 타율 0.500(14타수 7안타) 1홈런 4타점을 기록했다.

일본 프로야구는 올 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기존 142경기에서 22경기를 줄인 120경기 체제로 진행됐다. 포스트시즌인 클라이맥스 시리즈도 생략한 채 곧장 양 리그 우승팀이 맞붙는 일본시리즈를 치렀다.

한편 한국 프로야구는 144경기 체제를 완주해 지난 14일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60경기 단축 시즌을 치러 지난달 28일 LA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끝났다.(뉴스 1)

소프트뱅크, 일본시리즈 4연패 위업…요미우리에 4연승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2020 일본시리즈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야구기구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