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매출 상위 220개사, 이익 감소에도 사회공헌지출 15% 늘어”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 [헤럴드 DB]

[헤럴드경제] 지난해 주요 기업들의 평균 이익이 줄었음에도 사회공헌 지출액은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에 응답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 220개사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사회공헌활동 총지출은 2조 9928억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평균 이익이 전년 대비 48.1% 줄었지만 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은 136억원으로 7.5% 증가했다.

이중 34개사(15.5%)는 세전이익이 적자였음에도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했다.

지난해 이들 기업의 세전이익 대비 사회공헌 지출 비율은 4.0%로, 2009년(4.8%)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매출에서 사회공헌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0.2%로 2011년(0.26%) 이후 가장 높았다.

전경련은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 특징을 '뉴(New) 5W1H'로 정리하고, 기업 사회공헌의 주체·시기·대상·내용·방법·목적 등이 전통적 프로그램과 다른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임직원이 직접 기획하는 프로그램이 늘었고, 임직원 참여도를 높이도록 근무시간을 활용하거나 집에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기획됐다.

또 단순 현물 기부를 넘어 노하우 전수 등 무형적 가치를 나누거나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하는 사례도 늘었다.

특히 사회문제에 대한 기업 관심이 커지면서 환경과 지역사회 발전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전년 대비 각각 3.0%, 3.6% 포인트 증가했다.

전경련은 LG전자[066570]가 2011년부터 직원식당에서 운영한 '기부식단'을 대표적 예로 꼽았다. 기부식단은 직원 식단의 반찬을 줄여 절감된 금액만큼 기부금을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005930]는 정보 접근성이 낮고 디지털 교육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자사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고 교육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스쿨'을 운영 중이다. 2012~2019년 전 세계 스마트스쿨 참가자는 382만명에 이른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