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가스터빈 표준모델 만든다…2030년 4.4조원 시장 창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의 이행과 탄소중립 시대를 견인하기 위해 ‘한국형 액화천연가스(LNG)발전용 가스터빈 표준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4조원 이상 규모의 가스터빈 시장을 창출하고 글로벌 4강 국가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에서 가스터빈산업 산·학·연 관계자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전 세계적으로 LNG발전 설비가 1.9%씩 지속해서 증가하고, 2040년까지 1365GW의 추가 설비가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글로벌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은 미국, 독일, 일본 등 일부 국가(전체 시장의 96% 차지)가 주도하며, 국내 시장은 주기기인 가스터빈과 핵심부품 모두를 해외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는 가스터빈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생태계 기반 조성을 위한 초기 일감 창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기술 개발 고도화 ▷고부가가치 핵심 소재부품 경쟁력 제고 ▷지역 산업생태계 인프라 구축 등 4대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우선, 내년부터 복합발전의 성능·기자재 규격 등을 표준화하는 '한국형 표준복합발전 모델'을 개발해 초기 일감 확보에 나선다. 2030년까지 15기의 단계별 실증사업을 추진해 약 4조4000억원 규모의 가스터빈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실증사업은 발전사가 자율적으로 노후 석탄발전을 LNG발전으로 전환하는 경우나 30년의 수명이 도래한 노후 LNG발전을 대체하는 경우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또 고효율 가스터빈 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기존 모델(복합효율 60%)의 효율을 높인 후속 모델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초고효율급(복합효율 65%+α) 가스터빈 개발 R&D(2024∼2028년)에 나선다.

2040년까지 300MW급 수소 전소 가스터빈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올해부터 수소 혼소(혼합연소)와 전소가 가능한 연소기 개발에 착수한다. 수소혼소 대형 가스터빈 복합화력 실증도 추진할 방침이다. 세부 계획은 내년 상반기 수립될 '수소 가스터빈 개발 기술로드맵'에 담긴다. 핵심 고온부품인 블레이드, 베인, 대형디스크 등 3대 분야의 기술 확보를 위해 발전사와 중소·중견 부품제조사 간 공동 R&D 및 사업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가스터빈 관련 341개사 중 71%가 분포한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혁신클러스터 기반을 조성한다. 에너지융합복단지로 지정된 경남 창원을 중심으로 가스터빈 개발 후 성능 등을 검증하는 '가스터빈 시험연구발전소'를 구축하고, 중소기업 기술 애로를 해소하는 '기술지원사업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