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제판분리 나선다…판매와 상품개발 따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래에셋생명이 전속 판매채널을 분리해 상품 및 서비스 중심의 미래형 보험회사로 도약한다.

1일 미래에셋생명은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하고 전속 설계사 3300여 명을 자회사형 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이동해 제조와 판매 채널을 분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널혁신추진단은 내년 3월 최종 개편을 목표로 본격적인 업무를 추진한다.

보험상품 개발과 판매조직을 분리하는 ‘제판(製販)분리’는 보험 선진국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보험회사는 혁신상품 개발과 고객 서비스, 자산운용에 집중하고, 판매채널 회사는 마케팅 인프라를 집적해 종합금융상품 판매회사로 도약할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여러 회사의 상품을 비교 분석해서 가장 유리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2014년 설립한 자회사형 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를 중심으로 판매채널을 재편하고 제판분리를 통해 성장동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인구구조의 변화 및 디지털화 등 급격한 환경변화로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전속채널 중심의 운영을 통해서는 상품 경쟁력이나 다양성 확보에 한계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는 판단에서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GA 특유의 장점을 살려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고객에게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것은 물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다양한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맞춤형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자본 증자 및 나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종합금융상품 판매회사로 도약할 기회도 노린다.

미래에셋생명은 플랫폼 비즈니스에 대응해 상품과 서비스 중심의 새로운 생보사로 진화한다. GA와 방카슈랑스 등 제휴 채널에 경쟁력 있는 상품을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상품제공을 통해 고객의 실질적 편익 증대를 위한 혁신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혁신상품을 출시하고, 포털 및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확대해 업무 자동화 및 비대면 계약 시스템 등 언택트 인프라를 완비한다는 구상이다.

미래에셋생명은 채널혁신추진단을 주축으로 안정적인 제판분리 도입을 위해 전속설계사 3300여 명 과 사업가형 지점장들의 이동에 앞서 수당구조 및 업무 시스템을 정비한다. 설명회 등을 통해 사전에 충분한 정보를 전달하며 내부 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차승렬 미래에셋생명 채널혁신추진단장은 “고객들의 선택권이 확대되는 소비자 주권 시대에 제판분리를 통한 선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혁신 상품과 디지털 기반의 플랫폼을 제공하면서 업계 최고의 미래형 보험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