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코로나 대응기관·수능시험장 전력설비 특별점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내년 2월28일까지 코로나19 대응과 겨울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특별 전력설비 운영대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한전은 코로나19 관련 질병 대응기관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도록 해당 시설 전력공급설비에 대한 특별점검을 추진한다.

지난달 25일 질병관리청에 대한 점검을 마쳤으며, 이날부터 국민안심병원과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대응기관을 대상으로 전력공급설비 점검 및 보강에 들어간다.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복구 지원에 나서도록 상시 순찰대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전은 겨울철 난방부하 증가로 인한 정전피해를 막기 위한 전력구 일제 점검과 다중이용시설 변압기 등에 대한 점검·보강을 시행한다. 폭설 등 재해·재난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한 자체 비상상황실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때 전력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도록 대비를 강화한다.한전은 지난달부터 86개 시험지구 1352개 시험장을 대상으로 전력공급설비 점검을 시행 중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