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뷔페도 ‘배달’로 돌파구 찾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방문외식 대신 배달주문이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뷔페업체들도 앞다퉈 배달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씨푸드 뷔페 레스토랑 ‘보노보노’가 1일부터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생선회, 초밥, 계절 해산물 등 20여종을 배달 전용 메뉴로 구성해 선보인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홈파티 등 콘셉트로 집에서 고급 외식메뉴를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있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신세계푸드는 보노보노의 배달 전용 메뉴를 신선함과 높은 조리수준으로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매일 들어오는 제철 해산물과 신선 식재료를 주문과 동시에 전문 셰프들이 바로 조리해 제공하는 식이다. 배달전용 메뉴는 광어, 연어, 참치 등을 활용한 시그니처 모듬회 등 숙성회 4종과 장어, 새우, 참치, 광어 등을 올린 스폐셜 초밥세트 4종, 석화, 과메기, 활문어, 방어 등 제철 해산물 4종, 냉소바, 전복죽, 회덮밥, 칠리새우, 탕수육 등 6종의 사이드 메뉴 등 약 20여종이다.

대형 뷔페 브랜드를 운영하는 CJ푸드빌 등도 앞서 배달시장에 뛰어들었다. 빕스는 배달 전용 브랜드 ‘빕스 얌 딜리버리’를 론칭하고 배달 지역을 확대해가고 있다. 이혜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