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올림픽 외국인 관중 제한 없이 대규모 유치

지난 1일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에 설치된 오륜기 모양 조형물의 모습.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내년 7~9월로 1년 연기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외국인 관중을 대규모로 받아들이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년 올림픽 때 코로나19 대책을 시행하면서 입장권을 예약한 외국인 관중을 사실상 제한 없이 받아들일 방침이다.

2020년 올림픽 관련 입장권은 일본 국내에서 약 445만장, 해외에서 100만장가량 팔렸고, 표를 산 외국인의 대부분은 여러 경기를 관전하려는 사람들이다.

향후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취소 표가 생길 수 있지만, 현재로선 정확한 규모를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전제로 안전(감염확산 예방)을 확보하면서 관중의 이동 자유를 보장한다는 대원칙을 세우고 내년 봄까지 세부적인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경기를 보러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중의 이동 자유를 보장하면서 코로나19 확산도 막는 이른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일본 정부가 검토 중인 시안에 따르면 현재 개발이 막바지 단계인 백신 접종은 외국인 관람객의 입국 요건으로 내세우지 않기로 했다.

또 입장권을 소지한 외국인이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고 이동 정보와 건강상태 등을 입력하는 스마트폰 전용 앱을 설치하기만 하면 2주간의 격리 없이 대중교통편을 이용해 마음대로 이동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방문 장소 기록은 본인 동의를 얻어 스마트폰에 남기도록 하지만 일본 정부가 강제적으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동선 추적은 하지 않는다.

외국인 관중이 방일 중 감염자와 접촉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생기면 일본 정부가 운영하는 접촉 통지 앱인 ‘코코아(COCOA)’로 본인에게 알려 일본 체류 중이나 귀국 후에 적절한 검진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전체적으로 외국인 관람객의 개인정보와 이동 자유를 보장하면서 감염이 확인될 경우 본인이 신속하게 대응토록 하는 방식이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 관전을 위해 방일하는 외국인 전용 신분증(ID)을 만들어 비자, 입장권 번호, 얼굴 사진, 음성 증명서와 함께 관련 앱에 등록하도록 해 경기장 입장 때 확인할 예정이다

닛케이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개최하는 도쿄올림픽에서 인권과 안전이 양립하는 대규모 왕래가 실현되면 국제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며 올림픽이 끝난 뒤 외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이는 데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