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쌍용차만 웃었다…완성차 5개사 11월 판매 9.8%↓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11월 내수 판매는 회복세를 보인 반면 수출은 여전히 고전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기아차와 쌍용차는 내수·수출 모두 증가세를 보이며 활짝 웃은 반면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내수·수출 모두 급감해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1일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판매 실적을 취합한 결과 11월 국내외 판매는 67만7132대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8%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14만3591대로 작년 같은 기간(13만6414대)보다 5.3% 증가했다. 전달과 비교해도 6.0% 늘었다.

반면 해외 판매(반조립제품 포함)는 53만3541대로, 작년 동기 대비 13.1% 감소했다. 전달보다도 10.5% 감소했다.

현대차의 11월 국내외 완성차 판매는 37만6704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10.9% 증가한 7만35대였으나 해외 판매가 30만6669대로 7.2%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 그랜저는 1만1648대가 팔리며 카니발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았다. 그랜저는 지난 3월부터 9개월 연속 월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본격적으로 신차 효과가 나타난 투싼(7490대)을 비롯해 아반떼(7477대), 팰리세이드(5706대), 싼타페(5157대) 등 볼륨 모델의 인기가 이어졌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대표 모델인 G80이 5019대 팔리며 실적을 견인했다. 제네시스는 오는 8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70를 공개하고 실적 호조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국내 5만523대, 해외 20만5496대 등 총 25만6019대를 판매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3.9%, 해외는 1.6% 증가한 수치다. 기아차는 9월부터 3개월 연속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10월에 그랜저를 제치고 1998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국내 월간 판매량 1위를 차지했던 카니발은 9823대가 팔리며 2위로 물러났다.

쌍용차는 '임영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쌍용차는 11월 1만1859대를 판매하며 10월에 이어 다시 한번 올해 월 최다 판매 실적을 경신했다.

내수 판매(9270대)는 '임영웅 차' 올 뉴 렉스턴의 출시에 힘입어 5개월만에 9000대를 돌파했고, 수출도 2589대로 올해 최다 실적을 기록하며 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이날 노사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며 또다시 노사 갈등을 예고한 한국GM은 11월 판매가 내수 6556대, 수출 1만4828대 등 총 2만1384대에 그치며 작년 동기 대비 45.6% 감소했다.

최근 노동조합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의 여파로 내수(-10.5%)와 수출(-53.7%) 모두 주춤했다.

르노삼성차 역시 지난달 내수 7207대, 수출 867대 등 총 8074대를 판매하는 데 그쳐 작년 같은 기간보다 48.7% 감소했다. 내수는 작년 동기 대비 10.8%, 수출은 88.7% 감소한 수치다.

그나마 지난달 선보인 뉴 QM6가 3647대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해 내수는 전달보다 0.9% 늘었고 수출은 121.2% 늘어났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