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올뉴 쏘렌토, 2021 숫자 싣고 남가주서 뉴욕까지 대륙횡단

기아차는 2021년형 올 뉴 쏘렌토에 ’2021′ 숫자를 싣고 남가주 어바인 본사에서 뉴욕 타임스퀘어까지 주행하는 대륙횡단 대장정을 1일 출발했다.

이날 출발한 뉴 쏘렌토는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펼쳐지는 제야의 볼 카운트다운 등 새해 맞이 행사에 전시할 대형 2021숫자를 싣고 미국 전역의 딜러십을 거쳐 12월 21일 뉴욕에 도착할 예정이다.

대륙횡단 코스에 포함된 딜러십 소재지는 네바다,애리조나,텍사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앨라바마, 플로리다,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버지니아,메릴랜드,펜실베니아,뉴저지,뉴욕 등 동남부 라인이다. 올해 전야제의 볼드롭 행사 스폰서이기도 한 기아차는 타임스퀘어 광장의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을 준수, 공장 근로자 가족들을 초청해 한때를 보낼 계획이다.

쏘렌토 대륙행단
1일 남가주 어바인에 있는 기아차 아메리카 본사를 출발, 뉴욕까지 가는 대륙횡단에 나서는 2021년형 올뉴 쏘렌토.<사진=기아차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