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00원대 붕괴 코앞… 1100.8원 마감

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위험자산 랠리가 이어지면서 원· 달러 환율이 1100원대 붕괴를 코 앞에 두고 있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 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4원 내린 달러당 1100.8원에 거래를 마쳤다.종가 기준 연저점을 경신한 것은 물론 2018년 6월 15일(1,097.70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다. 

이날 환율은 1.0원 내린 1,105.2원에 거래를 시작해 장 초반 1,105원대에서 제한적인 움직임을 보이다 본격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재정 부양책 관련 소식 등으로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다시 살아나고 약달러 분위기가 형성되며 원/달러 환율 하락 압력이 커졌다.

전날 미국 정치권에서 경기 부양책에 대한 논의가 재개되면서 위험자산 선호가 강해졌고 달러화 약세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전 세계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 하락이 진행 중이다.

종가 기준으로 1100원 선이 붕괴하면 2018년 6월15일(1097.7원) 이후 2년반 만에 처음이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