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AI인재 10만명 양성…미래산업 육성 속도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정부가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로 시스템 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이른바 BIG3 산업을 비롯해 화이트바이오, 소프트웨어 산업을 집중적으로 키우기로 했다. 특히 소프트웨어 성장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핵심 인재 10만명을 육성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이러한 비전을 제시했다.

먼저 인공지능(AI) 대학원,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등을 통해 2025년까지 핵심 인재 10만명을 양성는 '소프트웨어 진흥 실행전략'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디지털 전환 가속화, 비대면 경제로의 변화 속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과 성장 가능성이 급격히 커졌다"며 "AI 선도학교 500개,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 10개소를 바탕으로 한 초·중등 및 전 국민 소프트웨어 교육도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소프트웨어기업 성장 지원 방안과 관련 "창업-성장-해외진출 단계별로 소프트웨어 드림타운과 같은 공간과 함께 마케팅 및 네트워킹, 해외 현지화를 지원하겠다"며 "내년에 민간투자형 소프트웨어 사업 제도를 도입해 공공사업에 대·중소기업 동반 진출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에 200억원을 투입해 140개사의 마케팅을 지원하고 33억원 규모의 지원금도 들여 소프트웨어 기업의 해외 현지화도 도울 계획이다. 2021∼2023년에는 소프트웨어 드림타운도 조성한다.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도 논의됐다. 기존 석유화학산업의 친환경 대체 기술로 석유 대신 미생물 등으로 산업용 소재를 만드는 분야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친환경 소재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사업화를 위해 3년간 최대 30억원을 지원할 것"이라며 바이오화학 소재 공인인증센터(울산), 바이오 융합소재 산업화 지원센터(충북)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상용화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단기 상용화가 가능한 포장재 등 15종의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을 개발하고, 수요 창출을 위해 음식물 용기와 종량제 봉투 등을 대상으로 실증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BIG3 산업별 육성 목표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시스템 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일명 '빅3' 산업에 대해 지난해 소재·부품·장비 대책에 버금가는 각별한 육성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오는 2025년까지 파운드리 글로벌 시장 점유율 25%, 미래차 133만대 보급, 바이오헬스 수출액 300억달러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를 마련하고 격주로 개최키로 했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