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하이닉스 부회장으로 승진

박정호 SKT 사장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3일 단행된 SK그룹 정기 임원 인사에서 SK하이닉스의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이어 유정준 SK E&S 사장 또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주요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은 유임됐다.

박 부회장은 이날 발표된 정기임원 인사에서 SK텔레콤의 대표이사직을 유지하면서, SK하이닉스의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종전에 맡고 있던 SK하이닉스 이사회 의장직은 내려놓기로 했다. ▶관련기사 13면

최태원 회장의 최측근이자 SK그룹 내 최고의 인수합병(M&A) 전문가로 꼽히는 박 사장은 1989년 ㈜선경에 입사한 뒤 SK텔레콤 뉴욕지사장, SK그룹 투자회사관리실 CR지원팀장(상무), SK커뮤니케이션즈 사업개발부문장, SK텔레콤 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 SK C&C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SK그룹의 하이닉스 인수를 주도해 왔으며, 그룹 정보통신기술(ICT)위원장으로 활동하며 반도체와 ICT 업계 전반에 걸쳐 폭넓은 경험을 쌓아 왔다. 2017년 SK하이닉스의 일본 도시바 인수전에서도 최 회장의 일본 출장에 동행하는 등 깊숙이 관여해 왔다. 이번 승진 인사로 박 사장이 챙겨온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 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인텔의 낸드메모리 사업 부분 인수를 계기로 SK하이닉스의 대대적인 조직 문화 개혁도 이뤄질 전망이다.

또 다른 부회장 승진자인 유정준 부회장은 업계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글로벌 감각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성장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이끌게 된다.

이와 함께 SK그룹은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주요 계열사의 CEO를 일제히 유임시켰다. 주요 그룹 대부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안정 속 쇄신’ 인사를 꾀하는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임기가 끝나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도 처음으로 3연임했다. 다만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에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이고 관계사의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해 거버넌스위원회를 신설했다.

재계 관계자는 “안정을 추구하면서도 최태원 회장이 강조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기조를 실현하는 원칙이 인사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