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 브라더스, 영화 전편 내년 극장·온라인 동시개봉 ‘파격’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미 대형 콘텐츠 플랫폼인 워너 브라더스가 내년 배급하는 영화 전편을 개봉과 동시에 자사 서비스 HBO맥스에서도 공개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워너 브라더스는 내년에 ‘수어사이드 스쿼드’, ‘매트릭스 4’, ‘고질라 대 킹콩’, ‘듄’ 등 영화 17편을 이 같은 방식으로 개봉한다.

워너 브라더스는 이에 앞서 ‘원더우먼 1984’를 이번 크리스마스에 영화관과 HBO맥스에서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워너 브라더스의 이런 방침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영화관 관람 대폭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영화계 등 콘텐츠 서비스 업계에 상당한 파장을 던졌다.

지금까지는 통상 극장 개봉 후 90일이 지나서야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대형 영화관들은 코로나19 백신 출시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이런 조치가 나온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미국 최대 영화관 체인인 AMC 엔터테인먼트의 애덤 애론 최고경영자(CEO)는 “워너 브라더스가 HBO맥스에 자금을 주기 위해 스튜디오 분야, 제작 파트너, 영화 제작자 등의 수익을 상당 부분 희생시키려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3위 체인인 시네마크도 워너브라더스가 이에 관해 미리 설명하지 않았다며 영화 일부를 상영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반면 월 가입비 15달러(1만6000원)인 HBO맥스는 상당히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HBO맥스는 워너 브라더스가 넷플릭스에 대항하기 위해 올해 정식으로 운영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다.

워너 브라더스는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몇달 안에 시작하더라도 내년 가을까지 영화관 운영이 정상으로 돌아가기 어렵다는 판단을 하고 한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워너 브라더스의 최고경영자(CEO) 제이슨 킬라는 뉴욕타임스에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를 겪고 있고 이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가 내년 여름에 극적으로 사라진다고 해도 한 해 동안 새로운 배급 모델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