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대표팀 감독, 한국기업 살리고 베트남 아동 돕는다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사회공헌 사업을 펼친다.

박 감독의 에이전시 디제이매니지먼트는 5일 “박항서 감독이 아동들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젝트 ‘파파박세이브칠드런(Papa Park SavesChildren, 이하 ‘파파박 프로젝트’)를 출범한다”고 5일 밝혔다.

‘파파박 프로젝트’는 대한민국의 품질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베트남 내에 판매, 판매가의 5%를 아동들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기부하는 프로젝트다.

평소 ‘아이들은 사회의 미래’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던 박 감독은 베트남 감독 부임 이후에도 ‘GIVE A DREAM’이라는 기부 행사를 꾸준히 진행하며 소외된 아동들을 도왔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그 취지를 이어가는 두 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수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소상공인들의 유통 판로를 확보하는 효과도 있을 예정이다.

이미 지난 10월 ‘강원도 GTI 국제무역박람회’에서 박항서 감독과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를 포함한 관계자들이 품질 좋은 도내 상품을 확보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협약식을 맺은 바 있다.

박항서 감독은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양국 모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 그동안 받았던 사랑에 늘 감사함을 느끼고 있으며, 나의 조국인 대한민국과 연계한 사회공헌 프로젝트라면 더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아이들을 직접적으로 도울 수 있고 대한민국 중소기업들에게도 유통 확보에 도움이 되는 일석이조의 프로젝트”라며 의미를 소개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첫 번째 행사는 오는 13일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박항서 감독이 직접 참여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베트남 국영방송 VTV와 함께 베트남 내 심장병 환우들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도 함께 진행될 계획이다.(뉴스 1)

박항서 베트남대표팀 감독, 한국기업 살리고 베트남 아동 돕는다
박항서 감독이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