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화재위험 엔진 문제로 미국서 12만여대 리콜

현대자동차가 엔진 문제로 미국에서 차량 12만9000대를 리콜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4일(현지시간) 화재 위험이 있는 엔진 문제로 현대자동차 차량 12만900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2015~2016년형 벨로스터, 2012년형 싼타페, 2011~2013년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2016년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이 대상이다.

리콜 차량들은 엔진 내부에 있는 커넥팅 로드 베어링이 빨리 마모됨에 따라 엔진 손상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NHTSA는 자동차 딜러들이 차량을 검사한 뒤 베어링 손상이 발견되면 엔진을 교체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모든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커넥팅 로드 베어링 손상 등 엔진 이상을 감지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한다고 밝혔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