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에 8500만달러…’킹’ 르브론 제임스, 레이커스와 연장 계약

LJ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스타 ‘킹’ 르브론 제임스(36)가 LA 레이커스와 연장 계약을 맺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3일(한국시간) 제임스와 레이커스가 계약을 연장했다고 보도했다. 2년간 약 8500만달러(약 932억원)를 받는 조건이다.

제임스는 지난 2018년 여름 FA 자격을 얻어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레이커스로 팀을 옮겼다. 3+1년 계약을 맺어 2020-21시즌을 마친 뒤 다시 FA가 될 수 있었지만, 제임스는 레이커스와 재계약을 택했다.

이로써 제임스는 2022-23시즌까지 레이커스에서 뛸 수 있게 됐다. 다가오는 2020-21시즌에는 3920만 달러를 받고 연장 계약에 의해 2021-22시즌엔 4118만544달러, 2022-23시즌엔 4447만4988달러를 수령한다.

연장 계약까지 마치면 제임스의 데뷔 후 누적 연봉은 무려 4억3500만달러(약 4772억원)에 이른다. NBA 통산 1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또한 2022-23시즌이 끝나면 NBA 통산 20시즌을 채우게 된다.

제임스가 ‘킹’으로 불리는 이유는 소속팀을 언제나 우승으로 이끌기 때문이다. 마이애미 히트(2012, 2013년), 클리블랜드(2016년)에 이어 현 소속팀 레이커스에서도 지난 시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특히 제임스는 우승을 차지한 4차례 모두 챔피언 결정전 MVP를 수상하며 사상 최초로 3개 구단에서 챔프전 MVP에 오른 선수로 기록됐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