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진용 짠 삼성전자, 내년 사업전략 구상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기 임원인사를 마친 삼성전자가 다음 주 중 국내외 사장단과 임원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고 내년도 사업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을 통한 회의 진행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핵심 사업의 초격차 유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6일 삼성전자와 재계에 따르면 회사는 이번 주 초 조직개편과 보직인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례로 볼 때 이달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국내외 임원급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부문별 업황을 점검하고, 신성장 동력 방안과 새로운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다.

특히 12월 회의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해외 법인장까지 모두 귀국해 회의에 참여한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어려워 온라인으로 해외법인장을 연결해 화상 회의로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회의에는 유임된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등 부문장 겸 대표이사를 필두로 새롭게 승진, 보직 이동한 임원들이 모두 참석한다.

대표이사 중심의 부문별 회의인 점을 고려해 이재용 부회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회의는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등 완제품을 담당하는 세트 부문과 반도체 등 부품 사업부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으로 나눠 내년도 신제품 출시 계획과 시장 점유율 강화를 위한 마케팅 전략 등을 논의한다.

특히 올해는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업전략을 공유하고, 주력 시장인 미국의 대선 이후 미중 통상전쟁을 포함한 정책 변화 전망과 대응 방안, 최근 불안해진 환율 문제 등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