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10분에 1명 코로나로 목숨 잃었다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30일(현지시간) 10분에 1명 꼴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 역대 최다 일일 사망자를 기록했다. 이날 카운티 보건국은 432명의 일일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여기엔 전날 집계에서 누락된 사망자까지 포함됐다. 이로써 LA카운티의 총 사망자는 1만명을 넘어 1만 68명이 됐다. LA카운티는 트위터에 10분당 1명이 사망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면서 엄중한 상황임을 강조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사망자 수가 많은 이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캘리포니아는 이날 기준으로 3만921명 확진자가 늘어 총 확진자 수가 220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중 74만 6000명이 LA카운티에서 나왔다. 캘리포니아 주 전체의 인구는 약 4000만명이다.

캘리포니아 전체 사망자는 2만 5000명이 넘었다. 이중 40%인 1만명이 LA카운티에서 나온 것이다.입원 병실 및 중환자실(ICU) 상황도 악화됐다. LA카운티가 속한 인구 약 2400만명의 서든캘리포니아(남가주)와 400만명이 사는 농축산 지역인 중가주 샌호아킨밸리 상황 때문에 사용 가능 중환자실 병상 여력이 0%이다.전문가들은 한동안 코로나19 기세가 꺾이지 않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최소 한달간 중환자실 병상 부족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뉴스1)

미국 LA카운티, 10분에 1명 코로나로 목숨 잃었다
LA 카운티 트위터 캡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