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콜록’ 샌디에고 고릴라 가족…혹시나 했는데 ‘코로나’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에서 고릴라 2마리가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동물원 측이 배포한 고릴라들이 모여 식사하는 장면.[EPA]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동물원에서 고릴라 두 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AP 통신 등 미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카운티의 에스콘디도 지역에 있는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 측은 함께 생활하던 고릴라 8마리 중 일부가 기침 증상을 보여 진단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중 두 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다른 한 마리도 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감염된 고릴라 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이들 고릴라는 한 가족으로, 전원이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

증상은 지난 6일 고릴라들 일부가 기침을 하면서 처음 나타났다. 검사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이 나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이날 온라인을 통해 이 사실을 확인하면서 사람으로부터 전염된 것인지 파악하기 위해 고릴라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CNN은 기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일부 동물에 코로나19가 감염될 수는 있지만, 영장류에 전염된 것은 이번이 최초라고 전했다.

이 동물원은 캘리포니아주의 이동 제한 조치로 지난달 6일부터 폐쇄됐다.

동물원 측이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원의 야생보호팀 직원이 고릴라에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물원 사파리 공원 최고 책임자인 리사 페터슨은 “소화불량과 기침 외에는 별다른 특이사항이 없다”라면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고릴라들은 격리된 채 잘 먹으며 지내고 있어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