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커미셔너 “스프링캠프 정상 진행…162게임 시즌 준비해 달라”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60경기 단축 시즌을 운영했던 메이저리그가 2021시즌은 정상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미국의 일간 USA투데이는 11일(미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가 각 구단에 2월 스프링캠프부터 시작해 162경기 정상 시즌을 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는 내달 18일 시작 예정이며, 정규시즌 개막일은 오는 4월 2일로 예정돼 있다.

다만 아직 미국 내 코로나19 추이가 꺾이지 않아 개막 연기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현재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개막을 최소 한 달 연기하기를 원하고 있다. 선수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보다 많은 팬들이 다시 경기장을 찾게 하기 위함이다. 관중 입장은 구단 수익과도 직결된 문제다.

만약 올해 개막을 하더라도 무관중으로 진행이 된다면 각 구단들의 재정 악화는 불 보듯 뻔하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예정대로 시즌이 열려 162경기가 열리길 희망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162경기 체제가 아닌 60경기 정규시즌이 열리면서 그만큼 많은 연봉을 손해 봤기 때문이다. 올해는 연봉 100%를 수령하길 바라고 있다.

USA투데이는 “지난해 60경기로 진행되면서 선수들은 연봉의 37% 밖에 받지 못했다”며 “각 구단들의 손해도 총 30억달러(약 3조 3066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아직까지 정상적으로 빅리그가 진행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매체는 “단, 메이저리그 노사 단체 협약에 따라 사무국이 선수노조의 승인 없이 개막을 연기할 수 있는 법적 권리는 없다”고 전했다.(뉴스1)

SPO-BBA-BBN-BBO-WORLD-SERIES---KANSAS-CITY-ROYALS-V-NEW-YORK-MET
NEW YORK, NY – OCTOBER 30: Commissioner of Baseball Rob Manfred speaks to the media prior to Game Three of the 2015 World Series between the New York Mets and the Kansas City Royals at Citi Field on October 30, 2015 in New York City. Mike Stobe/Getty Images/AFP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