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의회폭 동 발견된 폭탄 ‘진짜’였다… ‘선동·음모혐의’ 적용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 시위대 수천 명이 지난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 모여 있다. 이 중 수백 명은 의사당으로 난입해 원형 홀까지 점거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 의회 난입사태 당시 민주당과 공화당 당사 인근에서 발견된 폭탄이 진짜였던 것으로 밝혀져 용의자 일부에 대해 선동 및 음모 혐의 적용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의회 난입사건을 수사 중인 미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12일(현지시간) 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와 관련해 70건 이상을 기소했고, 조만간 100건 대로 늘어나 수 주 안에 기소자가 수백 명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워싱턴DC 연방검찰의 마이클 셔윈 검사장 대행은 “단순한 무단 침입에서부터 우편물과 디지털기기 절취, 의회 경관 폭행, 잠재적 국가보안 및 국가방위 정보 도난, 살인 중범죄, 시민권에 대한 과도한 폭력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CNN과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지금까지 기소된 이들은 불법 침입, 무기 소지, 경찰관 폭행 등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셔윈 대행은 그들이 조사하는 사건 전반과 위법 행위가 “정말 놀랍다”면서 폭도들 일부에 대해 중대 혐의(선동과 음모죄)로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동 혐의는 20년 이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이와 관련, 셔윈 대행은 “고위 국가안보 관련 검사들과 부패사건 담당 검사들로 구성된 국가보안 검찰팀을 전날 구성했다”며 “우리는 이번 사태를 중대한 국제 반테러 또는 방첩 활동으로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워싱턴 지부 스티븐 드안투오노 지부장도 의회 폭도들에 대한 수사를 테러에 준해 다루는 만큼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드안투오노 지부장은 “사태 당일 의사당 인근의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본부 건물에서 발견된 폭탄은 타이머도 달려 있는 ‘진짜’였다”며 “왜 그것들이 폭발하지 않았는지는 정확히 모른다”고 말했다. FBI는 폭탄 설치자 등을 추적하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