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엘란트라 ‘북미 올해의 차’로 뽑혔다

현대차 엘란트라가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n Car, Utility and Truck of the Year·이하 NACTOY) 미디어 평가단에 의해 세단 부문에서 2021년도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엘란트라는 지난 2012년에 이어 두번째 선정된 것이다. 세단부문에서 같은 모델이 2차례 이상 뽑히기는 셰보레 콜벳, 혼다 시빅에 이어 엘란트라가 세 번째다.

지난 11일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NACTOY 시상식에서 엘란트라는 최종 후보로 오른 제네시스 G80과 닛산 센트라를 물리치고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엘란트라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세그먼트 최초로 탑재된 차별화된 편의 사양을 비롯, 첨단 주행 안전 기술, 하이브리드 모델 및 고성능 엘란트라 N과 N라인 트림 출시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엘란트라
북미 올해의 차 선정단에 의해 세단부문 올해의 차로 뽑힌 올 뉴 엘란트라<사진=현대차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