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 불운’ 손흥민 평점 6.9…토트넘은 풀럼과 1-1 무승부

케인은 리그 11호골 ‘득점 3위’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풀럼전서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간발의 차로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나간 슈팅에 후반 달아날 수 있는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손흥민(토트넘)이 골대 불운과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골맛을 보지 못한채 리그 13호골 사냥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 침묵 속에 강등권 풀럼에 동점골 허용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18위 풀럼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헤딩 선제골이 터졌지면 후반 29분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30으로 그대로 6위에 머물렀다.손흥민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부지런히 골 기회를 엿봤지만 세차례 결정적 찬스를 날렸다.

전반 19분 세르주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오른발 끝에 막혔다. 5분 뒤에는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다이빙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이 연속해서 골문을 두드린 뒤 케인의 득점포가 터졌다. 전반 25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 선제골을 뽑아낸 것. 케인은 리그 11호골을 기록하며 득점 공동 3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후반 26분 추가골 찬스를 잡았다. 은돔벨레가 전방으로 투입한 패스를 받아 돌진한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반대편 골대를 향해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아슬아슬하게 골포스트를 맞고 튕겨나왔다.

추가골 사냥에 실패한 뒤 곧바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29분 풀럼은 이반 카발레이의 헤딩골이 성공하며 승점 1을 가져갔다.

후스코어드닷컴은 득점 기회를 놓친 손흥민에게 평점 6.9를 줬다.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레길론이 가장 높은 평점 8을 받았고, 케인은 평점 7.1을 얻었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