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제임스 하든, 결국 브루클린으로…4각 트레이드 단행

1000 (1)
제임스 하든<AP>

미국프로농구(NBA)의 슈퍼스타 제임스 하든(32)이 결국 브루클린 네츠로 트레이드됐다.

휴스턴 로케츠는 14일 하든을 4각 트레이드를 통해 브루클린으로 보냈다. 이 트레이드에는 휴스턴, 브루클린과 함께 인디애나 페이서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까지 포함됐다.

하든을 내준 휴스턴은 빅터 올라디포, 단테 엑섬, 로디온스 쿠르츠와 1라운드 신인 지명권 8장을 얻었다. 인디애나는 카리스 르버트와 2라운드 신인 지명권 1장, 클리블랜드는 자렛 알렌과 타우린 프린스를 받는다.

여러 선수가 움직였지만 중심은 하든이다. 2018년 MVP 하든은 NBA를 대표하는 스타 중 한 명이다. 아직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득점왕 3회, 올스타 8회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하든은 이번 시즌 시작 전 자신을 트레이드 시켜달라는 의사를 팀에 전했다. 그러나 이적은 성사되지 않은 채 시즌이 시작됐다.

하든은 13일 팀이 LA 레이커스에 패한 뒤 인터뷰에서 불만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이 도시를 사랑한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며 이적을 암시하는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결국 하든은 브루클린으로 옮겼고 과거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호흡을 맞췄던 케빈 듀란트와 재결합하게 됐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