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본척 말라, 승리랑 친하잖아” 김상교-효연 공방가열

버닝썬 게이트 제보자 김상교씨(왼쪽)와 소녀시대 멤버 효연 [가세연 동영상·김상교씨 SNS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마약에 취한 여배우 봤을 거 아냐.(김상교)”→“내 일만 했을 뿐, 마약 여배우 본적도 들은 적도 없다.(효연)”→“못 본 척하고 살아가는 모습 자체도 잘못됐다.(김상교)”

‘버닝썬 게이트’ 최초 제보자인 김상교씨가 걸그룹 소녀시대 효연에 재차 클럽내 마약 투약 배우들에 대한 증언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효연이 “마약 여배우를 본 적 없고 내 일(디제잉)을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지만, 김씨가 재반박에 나서면서 공방은 가열되는 양상이다.

김씨는 14일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 출연해 “효연이 (본인 주장대로 클럽 버닝썬에서) 디제잉만 하고 갔겠지만 그 뒤의 (VVIP 공간) 상황을 전반적으로 다 봤을 거 아니냐. 그런데 못 본 척하고 그렇게 살아가는 모습 자체도 잘못됐다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빅뱅 전 멤버이자 버닝썬 운영자였던) 승리랑 친분도 있으니까 이들(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들)의 관계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한 김상교씨. [가세연 동영상 캡처]
효연과 승리(사진 오른쪽) [가세연 동영상 캡처]

가세연 진행자 중 한명인 김용호씨는 “버닝썬에 들어가는 구조가 단순히 와서 디제잉만 하고 갈 수가 없다”며 “버닝썬과 관계가 없으면 디제잉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는 ‘[단독인터뷰] 버닝썬 김상교!!! 여배우H-여배우G 정체!!!’라는 제목이 달렸다.

앞서 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버닝썬 클럽에서 디제잉을 하는 효연의 사진과 함께 “당신은 다 봤을 것 아니냐”는 글을 남기며 증언을 요구했다.

김씨는 “당시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출동한 경찰들이 클럽 내부에 들어가지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술술 불어라”라면서 “버닝썬과 관련된 연예인이 수십 명인 것이 언젠가 밝혀질 것인지, 아니면 제대로 불 건지 너희들 선택”이라고 했다.

김상교씨가 자신의 SNS에 “하나만 물어봅시다”며 효연에 마약 여배우를 밝히라고 요구한 글. [김상교씨 SNS 캡처]
효연이 김상교씨의 증언 요구에 반박한 글. [효연 SNS캡처]

이에 효연은 같은 날 SNS에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다”면서 “클럽 안에 서로 꼬실라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적 있는거 같다.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겠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것”이라며 허위사실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효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을 했을 뿐, 다른 내용과는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씨는 앞서 버닝썬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으나 출동한 경찰이 피해자인 자신을 도리어 폭행하고 수사 역시 편파적으로 했다는 글을 사건 두 달 뒤인 2019년 1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이를 계기로 버닝썬과 관련한 마약, 성범죄, 횡령, 경찰과의 유착 등 다수의 범죄 사실이 밝혀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