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AR동화 ‘토토리 세계명작…’ 출시

스마트교육 기업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이 증강현실(AR) 동화책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사진)을 출시했다.

인터랙티브북은 AR기술을 적용해 아이들이 도서 속 내용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신개념 독서 서비스. 캐릭터와 애니메이션, 360도 회전 3D 이미지 등 현장감 있는 화면과 소리를 통해 몰입감 넘치는 독서 경험을 선사한다. 2019년 8월 업계 최초 출시 이후 현재까지 6만부 이상이 판매되며 인기를 얻고 있다.

토토리 세계명작 꼬마 인터랙티브북은 신데렐라, 잭과 콩나무, 알라딘과 요술램프 등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명작동화 10권으로 구성됐다. 인터랙티브북 전용 거치대에 북패드를 설치하고 그림책을 인식시키면, AR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아이들은 명작 속 주인공을 돕는 조력자가 돼 위기를 헤쳐나갈 단서를 찾아주고, 주인공과 힘을 합쳐 임무를 해결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팡이로 드레스와 호박마차를 만들어 신데렐라가 무사히 무도회에 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벌거벗은 임금님 책에서는 왕실 의상디자이너가 돼 임금님 옷도 만들어볼 수 있다.

명작 속 주요 장면을 재해석한 미니 게임도 즐기며 임무를 해결해 성취감도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베드타임 버전, 입체책 AR놀이 기능도 추가해 동화를 읽는 즐거움을 높여준다고 씽크빅 측은 설명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