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이번엔 촬영장에 방역 준수 감시 로봇 투입

영화 ‘미션 임파서블 7′을 촬영하고 있는 톰 크루즈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최근 영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스태프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불같이 화를 냈던 미국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이번에는 거액을 들여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로봇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촬영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제작 중단 사태까지 벌어질 수 있어 톰 크루즈가 얼마나 각별히 조심하고 있는지 방증하는 사례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한 영화 제작 관계자의 말을 빌려 “톰 크루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 촬영이 중단될 것을 매우 진지하게 걱정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방역 지침을 지키는지 확인하려고 거액을 들여 로봇 두 개를 샀다”고 귀띔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로봇이 어떻게 방역지침 준수를 감시하는지, 로봇이 어떻게 생겼는지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톰 크루즈는 지난달 중순 영국 런던 외곽에서 영화를 촬영하던 중 서로에게 가까이 서 있던 직원 두 명에게 “한 번만 더 거리두기를 어기면 해고하겠다”고 고함쳤다.

당시 톰 크루즈는 욕설과 함께 “지금 영화 제작으로 수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집을 잃은 영화인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관련 직원 5명은 영화 제작 현장을 떠났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