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Japan’ 끝?…유니클로, 한국서 흑자전환

유니클로 매장[연합]

[헤럴드경제]일본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유니클로의 모회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영업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한국과 중국을 포괄하는 ‘유니클로 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도 1년전에 비해 9.5% 늘어났다. 유니클로의 한국 매출은 급격히 줄었지만 지출통제 강화로 매출총이익이 늘어난 탓이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2021 회계연도 1분기(지난해 9~11월) 영업이익이 약 1131억엔(약 1조1919억원)으로 전년 동기(916억엔)보다 23.3%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컨센서스) 1015억엔을 웃도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분기 영업이익으론 2년 전 기록한 1139억엔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고 설명했다.

다만 총매출액은 6197억엔으로 작년(6234억엔)보다 0.6% 떨어졌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일본과 중화권(중국·홍콩·대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지유(GU)도 성과를 냈다”고 영업이익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지유는 패스트리테일링이 보유한 다른 패션브랜드다.

브랜드별로 ‘유니클로 재팬’의 영업이익이 600억엔으로 가장 많았다. 작년 동기(385억엔)에 비해 55.8%나 늘어났다.

한국과 중국을 포괄하는 ‘유니클로 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은 1년전 378억엔에서 414억엔으로 늘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중화권에서 큰 이익을 얻었다고 했고, 2020 회계연도에 손실이 발생했던 한국에서 적자가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 유니클로와 관련해 “매출은 급격히 감소했지만, 수익이 나지 않는 영업점들을 닫고 지출 통제를 강화하며 판매관리비와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돼 흑자전환했다”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