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생일기념 기부 프로젝트, 미국서만 90건 이상 진행 ‘선한 영향력’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지난 12월 30일 방탄소년단 뷔의 생일을 맞아 뷔의 미국팬들이 90건 이상의 기부 활동을 펼치며 모범적인 팬덤 문화를 이끌고 있다.

북미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지난 12월 30일 뷔가 V-live를 통해 팬들에게 축하와 서포트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한 영상을 소개하며 기부 프로젝트를 상세히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미국의 뷔 팬덤은 뷔의 생일을 축하하는 의미로 90여건의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뷔의 미국 팬베이스인 ‘Team V’와 ‘BTSV USA’는 4개의 미국 자선 단체에 6,500달러 상당의 장난감을 기부하며 기부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어, 어린이들에게 균등한 예술 교육을 지원하는 자선단체에 기부하는 한편 뉴욕에 나무숲을 조성하고 개와 고양이를 위한 자선단체 ‘BestFriends’에 기부했으며 고래 및 돌고래 보호를 지원하기 위해 3마리의 혹등고래를 입양했다.

팬베이스 ‘BTS V NEWS’는 미국 동물 학대 방지 협회에 기부하며 기부 프로젝트를 이어갔다. 방탄소년단 미국 팬베이스 ‘BTS×50STATES’는 뷔의 본명인 KimTaehyung으로 ‘Marine Toys for Tots Foundation’에 기부하며 뷔의 생일을 축하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뷔의 팬들은 자살방지를 위한 재단, 스마일 프로젝트, LA 어린이 병원, 유니세프 가디언 서클 등 다양한 방면의 기부를 실천했다.

이 매체는 뷔의 미국 팬이 25일간 77개 자선단체에 기부를 한 ’25days 태형 생일 기부 프로젝트’와 방탄소년단 자선모금 단체 ‘원인언아미(One In An Army)’ 주도로 전 세계 팬들이 참여하여 의수 무료 제공을 위한 샌프란시스코 단체 ‘LN4 Hand Project’에 58,310달러를 모금한 것에 특히 주목했다.

뷔 팬덤은 지역사회와 소외된 이웃을 위한 기부 활동을 꾸준히 펼치며 팬덤 문화의 귀감이 되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