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값 8주 연속 상승…서울은 ℓ당 1500원대 넘어

[헤럴드경제]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8주 연속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1월11일∼14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9.1원 오른 ℓ당 1439.3원으로 집계됐다.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국내 휘발윳값도 지난해 11월 말부터 오르고 있다.

주 단위 상승 폭은 ℓ당 1.4원에서 8.2원, 12.2원, 18.6원, 31.7원까지 커졌다가 24원, 16.7원, 9.1원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0.0원 오른 ℓ당 1515.0원을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75.7원 높았다. 전국에서 1500원대를 넘은 지역은 서울이 유일하다.

최저가 지역인 경남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 대비 11.6원 오른 ℓ당 1422.6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16.6원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448.9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 휘발유는 ℓ당 1400.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지난주보다 8.8원 오른 ℓ당 1239.8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도 지난주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전주보다 2.7달러 올라 배럴당 55.8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9달러 오른 배럴당 60.0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3.0달러 오른 배럴당 60.9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미국의 경기 부양책 예고와 사우디의 2∼3월 추가 감산, 중국의 원유 수입 증가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분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