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층? 70층? 50층?…GBC 규모놓고 고민에 빠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현대차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105층? 70층? 50층?

현대차그룹이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신축을 놓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자동차 산업의 재편 등으로 미래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초일류 기업 도약의 꿈'이라는 상징성과 비용 절감 등을 고려한 실리를 두고 저울질하는 분위기다.

16일 업계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105층 규모의 타워 1개 동을 짓는 종전의 설계안과 함께 70층 2∼3개 동, 50층 3개 동 등으로 설계를 변경하는 안을 놓고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정의선 회장이 실리를 중시하는 만큼 층고를 낮추는 방향으로 설계를 변경하는 데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현대차가 설계 변경안을 공식 접수하면 도시관리계획변경 사항인지 건축계획 변경 사항인지를 따져볼 계획이다. 도시관리계획 변경 사항에 해당하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해 심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대차가 최대한 빨리 신축하려고 건축 계획을 변경하되 용적률을 맞춰 올 것으로 보인다"며 "층수 변경이 주변 환경 등에 크게 영향이 없다고 하면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BC 기본·실시설계안은 옛 한국전력 부지(7만4148㎡)에 지상 105층(높이 569m) 타워 1개 동과 숙박·업무시설 1개 동, 전시·컨벤션·공연장 등 5개 시설을 조성하는 계획이었다. 애초 115층 건물을 지으려다 2015년 계획을 한 차례 수정해 105층으로 낮췄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 모습. [연합]

계획대로 완공되면 GBC는 제2롯데월드(555m)를 제치고 국내 최고층 건물이 된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2016년 7월 GBC 현장을 둘러본 뒤 "GBC는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100년의 상징이자 초일류 기업 도약의 꿈을 실현하는 중심"이라고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앞서 정 명예회장은 2014년 당시 감정가의 3배가 넘는 10조5500억원에 삼성동 옛 한전 부지를 사들였다.

GBC 건립 사업은 그동안 군의 작전 방해 논란 등 걸림돌로 인해 지연되면서 부지 매입 6년만인 작년 5월에야 서울시의 착공 허가를 받았다. 서울시와 현대차그룹은 1조7491억원 규모의 공공기여 이행 협약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은 일단 3조7000억원으로 예상되는 투자비 부담을 덜기 위해 외부투자자를 유치해 공동 개발하기로 한 상태다. 외부투자자들과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만약 현대차그룹이 국내 최고층 건물이라는 타이틀과 랜드마크라는 상징성을 포기하고 GBC의 층고를 낮추는 방향으로 설계를 변경할 경우 건설비를 아끼고 건립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공군에 지급하기로 한 군 레이더 구매 비용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토대로 미래 사업에 투자하며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성장을 위해 향후 5년간 총 100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태다. 최근 로봇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기로 하는 등 로보틱스와 자율주행,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다만 서울 강남구와 강남구민들이 GBC 설계안 변경 가능성이 제기되자 벌써부터 반발하고 있어 설계 변경시 갈등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GBC 건립은 국가 경제를 견인하는 미래투자사업이자 미래 100년의 상징"이라며 "영동대로 일대의 대규모 개발사업과 함께 125만명의 일자리 창출, 268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사업인 만큼 현대차가 GBC 신축사업을 원안대로 진행해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삼성동 일대 주민과 상인 등 구민들도 현대차의 설계 변경안에 반대 서명 운동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