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수익, 개인 ‘빚투’ 투자보다 39배 높아

[헤럴드경제] 지난 3년간 공매도 투자의 수익률이 신용융자 투자보다 월등히 높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일별 공매도·신용거래(융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공매도 거래 규모는 신용거래 금액의 절반 수준이지만, 일평균 수익은 신용거래보다 약 39배 많았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기대하고 주식을 빌려서 파는 투자 기법으로, 주가 상승을 기대하고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신용융자와 상반되는 투자다.

한양대 임은아 박사와 전상경 경영대 교수는 '공매도와 신용거래의 투자성과'란 제목의 논문을 통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2016년 6월 30일부터 2019년 6월 28일까지 36개월 동안의 일별 공매도·신용거래(융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용거래량은 전체시장의 8.69%로 공매도 거래량(1.46%)보다 약 6배 많았다.

금액으로 따지면 신용거래 금액(547조9270억4000만원·전체의 7.93%)이 공매도 거래 금액(309조8132억8000만원·4.48%)의 2배 수준이었다.

반면 공매도와 신용거래의 투자 수익금을 평균가와 보유기간을 토대로 추산해보니 공매도 수익금이 약 9175억5000만원, 신용거래 수익금이 약 233억6000만원이었다.

공매도 거래 규모가 신용거래의 절반 수준이지만 일평균 수익은 약 12억5007만원으로 신용거래 일평균 수익(3182만원)보다 약 39배 많았다.

주가지수 흐름에 따라 대상 기간을 횡보기(2016년 6∼12월)·상승기(2017년 1월∼2018년 1월)·하락기(2018년 2월∼2019년 6월)로 나눠보면, 공매도 투자자는 전 기간에 걸쳐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용거래 투자자는 상승기와 하락기에 수익을 내고 횡보기에는 손실을 봤다. 투자 성과는 투자자마다 다르지만, 전체적으로 합산해 보면 이런 결과가 조사됐다.

연구진은 "투자 성과는 투자자 유형별 특성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공매도 거래의 경우 기관 투자자 및 외국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데 비용 우위, 종목 선택의 폭, 그리고 정보력 등 여러 측면에서 개인 투자자들에 비해 유리함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연구진은 공매도 거래 비중이 높은 종목일수록 공매도 투자 수익성이 높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공매도가 몰린 종목일수록 실제로 주가가 내렸다는 의미다. 반면 신용거래 비중과 신용거래 수익금은 반대로 움직였다.

연구진은 "공매도 거래의 경우 투자자들의 정보력이 반영된 반면 신용거래는 그렇지 않음을 시사한다"며 "다만 주가 하락기에는 신용거래자의 정보력도 일부 발현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한편 이 논문은 한국재무관리학회가 발간한 '재무관리연구' 제37권 제4호에 실렸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