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심과 노련미’ 케빈 나, 짜릿한 역전우승…“즐겁게 플레이했다”

케빈 나가 18일(한국시간) 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아내, 딸과 함께 포즈를 취하며 우승트로피를 들고 있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재미한인 케빈 나(38)가 날카로운 샷감각과 뒷심,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짜릿한 역전우승을 거두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

케빈 나는 17일(미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소니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다.

케빈 나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59타를 기록, 크리스 커크(미국)와 호아킨 니만(칠레·이상 20언더파 260타)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 2019년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5승째를 추가했으며, 우승 상금은 118만 8000달러(약 13억1100만원)다.

전날 9언더파로 단숨에 공동 2위로 뛰어오른 케빈 나는 챔피언조에서 출발한 최종라운드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집중력을 보였다.

2번홀(파4)과 9번홀(파5)서 버디를 기록, 전반에 2타를 줄이며 예열한 케빈 나는 12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어 잠시 주춤하는 듯 했다.

하지만 13번, 14번, 15번홀 등 파4 연속 세 홀에서 줄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로 도약, 본격적인 우승 사냥에 돌입했다. 3라운드 단독선두였던 브랜던 스틸(미국)이 10번홀(파4)과 14번홀서 계속 타수를 잃으며 스스로 무너졌다.

크리스 커크(미국)가 20언더파 공동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상황에서 케빈 나는 마지막 18번홀(파5)서 여유있게 버디 퍼트를 성공, 통산 5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케빈 나는 “11번홀(파),12번홀(보기)서 그린 잔디결을 잘못 읽었지만 남은 홀에서 버디 기회가 많다고 생각해 즐겁게 경기했다. 18년 투어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웃으며 한국어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곧 한국에 가서 뵙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선수 중엔 이경훈이 15언더파 265타, 공동 19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시우는 14언더파 공동 25위, 임성재는 9언더파 공동 56위에 올랐고 최경주는 5언더파 71위에 자리했다.

 

Kevin Na react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