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학계 “월성원전 삼중수소, 바나나 6개 먹을때 피폭량”

월성 원자력 발전소.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최근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부지에서 발견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인체에 크게 위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원자력학계 인사들이 주장했다.

이들은 검출된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많지 않으며 인체에 흡수돼도 10여 일 뒤면 자연스럽게 배출된다는 점을 들며 삼중수소의 위험성을 과대해석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방어학회가 18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정말 위험한가'라는 주제로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정용훈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경주월성·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가 두 차례 월성원전 주변 주민에 대한 체내 삼중수소 농도를 분석했을 때 1차 조사에서는 평균 5.5㎍/ℓ, 피폭량은 약 0.6μSv(마이크로시버트)였고, 2차 조사에선 3.1㎍/ℓ, 피폭량은 0.34μSv였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정 교수는 "연간 바나나 6개를 먹을 경우 0.6μSv 피폭이 발생한다"며 "1차 조사 결과는 바나나 6개, 2차 조사 결과는 바나나 3.4개 섭취에 해당하는 피폭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민에게 미치는 건강 영향은 무시할 수준"이라며 "이를 잘 설명해 불필요한 공포는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는 것 자체는 비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므로 이해 증진이 필요하다"라고도 했다.

강건욱 서울대 의대 핵의학실 교수도 "바나나뿐만 아니라 쌀, 버섯, 육류, 생선 등 우리가 섭취하는 모든 음식에 삼중수소가 들어있다"며 "삼중수소는 물로 들어오기 때문에 소변으로 배설된다. 극미량이 들어오면 10일 정도 지났을 때 배출된다"고 설명했다.

강 교수는 "방사성에 대한 공포가 원자력 에너지 자체를 죽이게 됐다. 그 자체가 결국 우리에게 악영향을 끼친다"며 "방사성에 대한 공포로 화석연료를 빨리 퇴출하지 못해 현재 미세먼지 피해와 기후변화를 맞았다"라고도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