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개인 달러 예금 8억 달러 늘어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 달러가 쌓여있다.[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또다시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썼다.

18일 한국은행의 ‘12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 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42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기록인 12월 말(936억1000만 달러)보다 5억9000만 달러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앞서 외화예금은 지난해 6월부터 3개월 연속 최대 기록을 경신하다가 9월 전월 대비 31억 달러가 감소하면서 주춤거린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다시 10월부터 12월까지 석 달째 기록을 새로 써나가고 있다.

외화 예금은 개인 투자 목적이 상당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달 기업예금은 743억9000만 달러로 한 달 새 2억 달러가 줄어든 반면, 개인예금은 198억1000만 달러로 7억9000만 달러가 늘었다.

통화 종류로는 달러화 예금(800억4000만 달러)이 11월 말보다 1억8000만 달러가 늘고, 이를 개인 예금으로만 떼어놓고 보면 한달 새 7억3000만 달러나 증가했다. 유로화(47억1000만 달러)와 엔화(54억4000만 달러)도 각 2억1000만 달러, 1억1000만 달러가 불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20원 가까이 원/달러 환율이 떨어지자 ‘저가 매수’ 성격의 개인 달러 예금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