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오정연도 코로나 19 ‘불똥’…”카페 임시 휴업, 폐업 고민”

[오정연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 됨에 따라 운영 중인 카페의 폐업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오정연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오정연은 "서울시 마포구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매니저 1명, 알바생, 저까지하면 직원 10명이다.보증금 3000에 보증금 200정도 규모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카페는 현재 임시 휴업 상태에 있다.

그녀는 “코로나 타격이 너무 커서 존폐를 진지하게 고민 중이다. 보스들에게 조언을 구하려려고 나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husn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