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왕중왕전으로 21일 시즌 개막…허미정·박희영·전인지 출전

역대 최대 규모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이 이번 주 개막한다.

2021 LPGA투어가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달러)로 막을 올린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LPGA투어는 단 18개 대회만 진행됐다. 올해도 아직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LPGA투어는 총 34개 대회, 총상금 7645만달러(약 842억원)로 진행된다. 이는 2019년(총상금 7055만달러)을 넘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한국 선수들은 2020년 총 7승을 합작, 최다승 국가 타이틀을 지켰다. 2018년부터 2020년 사이 LPGA투어에서 우승한 선수들이 경쟁하는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1위부터 3위인 고진영(26·솔레어), 김세영(28·미래에셋), 박인비(33·KB금융그룹) 등은 불참한다.

하지만 세계랭킹 4위 넬리 코다(미국), 5위 다니엘 강(미국), 6위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 주목해야 할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2019시즌 2승을 올린 허미정(32·대방건설)), 2020년 2월 ISPS 한다 빅 오픈 우승자 박희영(34·이수건설), 2018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자 전인지(27·KB금융그룹) 등이 출전해 우승을 노린다.

이 대회는 스포츠 스타, 연예인 등 유명인사 등이 한 조를 이뤄 플레이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올해에는 LPGA투어 통산 72승을 기록한 ‘전설’ 아니카 소렌스탐(50·스웨덴)이 ‘유명인사’ 자격으로 출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소렌스탐과 우승을 다툴 아마추어로는 메이저리그 투수 출신 존 스몰츠(54·미국)가 꼽힌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명투수 스몰츠는 최근 2년간 이 대회에서 우승, 올해 3연패에 도전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