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선택 여지없다”…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사실상 공식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박 장관은 19일 오후 ‘SBS 8 뉴스’에 출연해 “지금은 상황이 상당히 무거워졌기 때문에 다른 선택할 여지가 당을 위해서는 없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장관직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아직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20일 개각이 예정돼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인사에 관한 문제는 대통령, 임명권자의 몫”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여야 후보 구도와 관련해 “권력 쟁취를 위한 모습보다는 서울의 미래를 논하는 것이 훨씬 더 서울시민에게 필요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지금 서울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갈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많은 방점이 찍히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일대일과 다자대결 가운데 어떤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내다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는 일대일 구도로 생각하고 선거를 준비하는 게 맞지 않느냐 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