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씨, 2020년 하반기 데뷔 여성아티스트 앨범 판매량 1위

스테이씨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걸그룹 스테이씨(STAYC)가 2020년 하반기 데뷔한 여성 아티스트 중 가장 많은 앨범 판매량을 기록했다.

국내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가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앨범 판매량 결산에 따르면 스테이씨의 첫 번째 싱글 ‘스타 투 어 영 컬처(Star To A Young Culture)’는 총 2만 1909장의 단일 앨범 누적 판매량을 기록, 지난해 하반기 데뷔한 여성 아티스트 중 1위를 차지했다.

갓 데뷔한 걸그룹이 1만 장 이상의 초동 판매량을 기록하는 건 이례적인 사례임에도 스테이씨는 총 1만 295장의 초동 판매량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루키 파워를 뽐냈다. 특히 2020년 하반기 데뷔한 여자 아티스트 중 1만 장 이상의 초동 판매량을 달성한 건 스테이씨가 유일하다.

스테이씨는 K팝 대표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의 첫 자체 제작 걸그룹이다. 타이틀곡 ‘소 배드(SO BAD)’는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을 장악한 것에 이어 뮤직비디오 공개 열흘 만에 조회수 1000만 뷰를 돌파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빌보드 K-POP 100’ 주간 차트 90위,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World Digital Song Sales Chart)’ 21위에 오르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도 입증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