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유동성 위기 해소하게 지원해달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19일 ‘2021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개회사를 전하고 있다.[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코로나 파고를 힘겹게 넘고 있는 중소기업계가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방역을 감안해 참석자는 최소화하고, 온라인을 병행한 행사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개회사에서 “지난해 전체 중소기업의 60.3%가 매출이 감소하는 등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경제 환경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와 국회에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이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인건비·임대료 등을 무담보로 대출해주고, 고용을 유지하면 이를 탕감해 주는 미국 급여보호프로그램(PPP)과 같은 지원책 도입도 건의했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규제환경에 대한 우려도 전했다. ▲ 대기업·중소기업 간 공정한 경제생태계 기반 마련 등을 촉구했다. 그는 “산업안전과 재해예방 위해 중소기업들이 더 많은 노력을 하겠지만, 중기가 잠재적 범죄자가 되지 않도록 여야가 입법보완을 해줄 것을 권유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주 52시간제에서 뿌리산업은 코로나가 끝날 때까지라도 예외로 해주고, 노사가 합의하면 특별 연장근로가 가능하도록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중소기업계는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제한돼, 뿌리산업은 특히 주 52시간에 적용이 어렵다고 호소한 바 있다.

온라인으로 인사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도 비슷한 의견을 전했다. 구자옥 DH 대표는 “중소기업이 그 동안 애국자로 불렸지만 이제 ‘나쁜놈’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각종 규제로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보완입법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은 “지난 1년은 소상공인에게 너무 가혹했다. 매출이 70% 이상 줄고 폐업을 신청한 소상공인도 19% 늘었다”며 “정부의 재난지원금도 지난 1년의 누적 손실을 감당하기에는 부족하다. 영업손실 보상 방안이 국회에서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