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작년 유럽 점유율 첫 7% 달성

현대차 더 뉴 코나.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해 유럽시장 연간 점유율이 사상 처음으로 7%대로 올라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판매 둔화로 인한 반사이익으로 분석된다.

19일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유럽시장서 총 84만1520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판매량이 21.0% 감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판매 점유율은 7.0%로, 기존 최고치였던 2019년(6.7%)보다 0.3% 상승했다. 현대차·기아의 연간 점유율이 7%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부적으로 현대차는 전년보다 24.5% 줄어든 42만4805대를, 기아는 17.1% 감소한 41만6715대를 각각 판매했다.

기아 씨드 왜건 PHEV. [기아 제공]

현대차는 코나(12만3187대), 투싼(8만7259대), i20(6만2393대) 순으로, 기아는 씨드(11만4759대), 니로(7만7498대), 스포티지(7만344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특히 코나와 씨드는 2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연간 판매를 주도했다.

친환경 모델도 선전했다. 코나EV(전기차)가 4만6561대 판매된 가운데 코나HEV(하이브리드)가 2만8409대, 니로HEV가 4만6466대, 니로EV가 3만1032 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