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가계부채 관리방안 3월 발표…차주별 DSR적용

[헤럴드경제]금융위원회가 차주의 상환능력을 고려해 대출을 진행하는 가계부채 관리 방안을 오는 3월 발표한다.

금융위는 20일 자료를 통헤 "현재 마련 중인 가계부채 관리 방안은 현행 금융기관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 방식을 단계적·점진적으로 차주 단위로 전환하는 것이 주요 골자"라며 "일정 금액 이상의 신용대출에 대한 원금 분할 상환 의무화도 같은 맥락에서 검토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금융위는 전날 올해 업무계획에 일정 금액을 넘는 신용대출에 대해 매달 원금도 함께 갚아나가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통상 신용대출은 매달 이자만 내고 원금은 만기 때 한 번에 상환하는 상품이 다수다.

고액 신용대출에 대해 원금 분할 상환이 도입될 경우 원리금 상환액이 늘어나 결과적으로 개인의 DSR(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값)이 상향된다. '고액'의 기준 등 세부 사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금융위는 "관리방안의 세부 과제·기준 및 시행 시기 등 구체적 사항은 향후 금융권 의견수렴 등을 통해 심도 있게 논의·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