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메츠, 성희롱 논란 일으킨 포터 단장 전격 해고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가 과거 여기자에게 나체 사진을 보내는 등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재러드 포터(42) 단장을 해고했다.

메츠 구단은 19일(미국시간) 포터 단장을 해고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티브 코헨 메츠 구단주는 개인 SNS를 통해 “포터 단장과 계약이 끝났다. 첫 기자회견서 진실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이 같은 행위는 관용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츠는 지난해 9월 코헨 구단주가 팀을 인수한 뒤 지난해 12월 포터 단장을 영입했다.하지만 전날(19일) 포터 단장은 과거 부적절한 행동을 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ESPN 등에 따르면 포터 단장은 2016년 6월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여기자를 만나 대화를 나눴고, 성희롱적인 내용을 문자로 보내 논란이 됐다.

포터 단장은 속옷만 입고 있거나 심지어 나체로 있는 사진까지 여기자에게 보냈다. 그는 결국 관련 사실을 인정했고, 메츠도 곧바로 해고했다.

메츠 구단의 조치와 별도로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사무국은 해고된 포터 단장에게 자격 정지 등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뉴스1)

뉴욕 메츠, 성희롱 논란 일으킨 포터 단장 전격 해고
포터 단장의 해고를 발표한 뉴욕 메츠, (메츠 SNS 캡처) ⓒ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