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회장, 모빌리티 혁신 점검…내주 초 싱가포르 行 검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다음주 초 싱가포르를 찾아 미래 모빌리티 혁신 전략을 점검할 것을 검토 중이다.

2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다음주 초 싱가포르를 찾아 지난해 착공한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의 진행상황을 살필 것을 검토중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정 회장은 해외 행보를 자제해 왔다.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서 현대차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계획을 직접 발표한 것이 마지막이다.

지난해 10월에는 한국과 싱가포르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HMGICS 기공식을 개최했지만 저회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모두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현대차그루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에 지어지는 HMGICS에서 스마트폰으로 자동차를 계약하면 주문형 생산 기술로 즉시 차를 생산하는 '다품종 소량생산 시스템'을 실험할 계획이다. 또한 이 건물 옥상에는 UAM을 실증할 수 있는 이착륙장과 고속주행이 가능한 길이 620m 고객 시승용 '스카이 트랙' 등이 지어진다.

현대차는 HMGICS 건립을 계기로 난양 공대를 비롯한 싱가포르 현지 대학,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업을 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