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비하’ 논란 토마스 “자청해서 인성 교육 프로그램 받는다”

third round of the Masters
저스틴 토마스<AP>

최근 경기 중 동성애자를 비하하는 말을 했다가 곤욕을 치른 세계랭킹 3위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자청해서 인성 교육을 받기로 했다.

20일(미국시간) ESPN에 따르면 이날 토마스는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 출전에 앞서 동성애 비하 발언을 재차 사과했다.

토마스는 “인성 교육 프로그램을 직접 등록했다”며 “나를 후원하는 기업이나, 그리고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나아졌다는 것을 증명 하겠다”고 말했다.

토마스는 지난 10일 PGA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경기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치자 동성애자를 비하하는 용어를 내뱉어 물의를 일으켰다.

이 장면이 TV를 통해 전파를 탔고 그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그를 2013년부터 후원했던 ‘랄프로렌’은 논란 이후 즉각 후원 중단을 발표하기도 했다.

토마스는 “(랄프로렌의)결정을 존중한다”며 “나 때문에 그들은 끔찍한 일을 겪게 됐다. 글로벌 브랜드에 피해를 줬고, 난 (스폰서 해지에)실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거센 비난에 휩싸였던 토마스는 재차 몸을 낮추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남아있는 스폰서들의 계약 해지 등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그는 “내가 했던 말이 수치스럽고 창피하다”며 “인성 교육을 받아 좋은 평판을 되찾을 것이다. 꼭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