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7월 진행…대안은 없다”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일본 교도통신은 21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올해 여름 도교올림픽이 열릴 것이며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날 교도통신과 화상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 23일 도쿄의 경기장들에서 개막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 이유가 없다”라며 “이는 플랜 B가 없는 이유이자 우리가 올림픽 경기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데 전념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다만 바흐 위원장은 “IOC는 유연해야 하며 (올림픽에) 관여하는 사람들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희생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도통신은 이에 대해 관중 수를 줄일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안전이 우선"이라며 "안전과 관련해선 금기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바흐 위원장은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해 초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올림픽 개최를 넉 달 앞두고 개최를 1년 연기했다.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관중 없이 진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도통신이 지난 9일과 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쿄올림픽에 대해 응답자의 35.3%는 “중지(취소)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NHK방송에 따르면, 21일 현재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1471명을 포함 5642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확진자가 5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9일 이후 사흘 째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5만2000명대로 늘었으며 사망자는 하루 새 84명 증가해 4876명이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