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 비용 11%↑…4인가족 기준 23만3750원”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이 지난해 설보다 10% 이상 더 들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낙과와 화상병 피해로 공급량이 원활치 않은 탓이다.

사단법인 한국물가협회는 21일 기준으로 서울과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에서 과일류와 견과류, 나물류 등 차례용품 29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은 23만3750원으로 지난해 설보다 11%(2만3160원)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결과 21개 품목 가격이 상승했고 7개 품목은 가격이 내렸다.

과일류 중에서는 사과가 상(上)품 5개 기준으로 22.3%, 배는 12.5% 각각 올랐다.

견과류 중에서는 밤 1kg 구매 비용은 평균 8070원으로 지난해 설 때 7880원보다 2.4% 올랐고 대추(400g) 가격은 12.1% 상승했다. 다만, 곶감(상품 10개) 가격은 6.5% 하락했다.

나물류도 최근 한파 등으로 인한 작황 부진에 따라 출하량이 감소하며 가격이 오름세다.

대파(1단)는 지난해보다 가격이 100% 올랐고 시금치와 도라지 역시 각각 32.0%, 8.6%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무 가격은 35.7% 하락했다.

육류는 쇠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용 목삼겹 1kg) 가격이 지난해 설 때보다 각각 25.7%, 17.6% 올랐다.

물가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밥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작황 부진과 기상 악화, 가축 전염병 등으로 차례 용품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설 차례비용 부담은 다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가 명절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 공급을 평소보다 1.4배 늘릴 방침인 만큼 향후 수급 여건은 다소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