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 급증에 작년 HTS·MTS 오류 빈번…배상금 844%↑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지난해 주식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홈트레이딩시스템(H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오류로 증권사들이 배상한 금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하나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가 작년에 HTS·MTS 오류로 투자자들에게 배상한 금액은 91억3853만원이었다. 전년 대비 843.5% 증가한 수준이다. 배상 건수는 6529건으로 533.9% 늘었다. 민원 건수도 전년보다 794.9% 증가한 9477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주식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져 투자자가 많아지면서 접속 지연 등의 오류가 이전보다 빈번히 나타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작년 하루 평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12조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44.5%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150.9% 증가한 10조8000억원이었다. 증권사별로 보면 키움증권(57억352만원), 한국투자증권(30억6014만원), 신한금융투자(2억8282만원) 등의 배상 금액이 많았다.

배상 건수로 보면 한국투자증권(4056건), 키움증권(1569건), 신한금융투자(664건) 순이었다. 민원 건수는 한국투자증권(6029건), 키움증권(2103건) 등이 많았다.

올해 들어서도 주식 투자자들이 새로 유입되면서 일부 증권사의 HTS·MTS 접속이 지연되는 사례가 나왔다. 지난 11일 신한금융투자의 HTS·MTS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간편 인증을 통한 접속이 지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